ING 지금 박살 나기 직전인 건 다들 잘 알고 있겠지! ...2008.10.19

ING 지금 박살 나기 직전인 건 다들 잘 알고 있겠지!
[379] 미네르바 번호 315226 2008.10.19 IP 211.49.***.104 조회 67483

ING May Seek Aid From Netherlands

ING Groep NV, on-e of the world's largest banking and insurance companies, plans to tap the Dutch government or other sources of funds as soon as next week, people familiar with the matter say, in what would be the latest in the global wave of financial-industry bailouts.

ING shares plunged 27% in Amsterdam on Friday on bleak preliminary quarterly earnings and fears that the company needs more capital.

In an interview after European markets closed, Koos Timmermans, ING's chief risk officer, acknowledged the company "will probably get some more capital." He added that its business remains strong and that it has adequate access to cash.

While it is unclear how much capital ING will raise, a person familiar with the matter said on-e estimate of €9 billion is too high.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are coming to the aid of banks hurt by collapsing confidence in the financial markets. The Netherlands, where ING is based, has bailed out rival Fortis NV and established a €20 billion fund ($26.94 billion) that its banks can tap.

Representatives for the Dutch finance ministry and central bank declined to comment on ING.

The company was formed through a 1991 merger and traces its roots back to 1743. It offers banking, investment, life insurance and retirement services to about 85 million businesses and individuals in more than 50 countries and has about 130,000 employees.

ING's share price has fallen 73% this year, giving it a market value of €15.3 billion.

The company said its bank's Tier 1 ratio, a key indicator of financial strength, was 8.5%. But capital ratios that previously would have been sufficient are now being seen as too low. Swiss banking giant Credit Suisse Group, for example, on Thursday boosted its Tier 1 ratio to 13.7%.

ING said Friday that it expects to report a €500 million third-quarter loss because of a pretax €1.6 billion write-down of real estate and other assets as well as loan-loss provisions totaling €400 million.

Earlier this month, the Dutch government bought operations of Fortis that are based in the Netherlands after the financial crisis and an ill-timed acquisition caused customers to flee the Belgian-Dutch banking and insurance company.

ING shares fell €2.78 euros to €7.34 Friday. Shareholders are concerned that a new investment could dilute their holdings.

=====================

긴 말 안하겠다.. 내가 예전부터 제 2 금융권 포지션은 지금 상황상 최대한 빨리 정리하라고 분명히 얘기했지. 분명히 얘기했다. 분명히. 지금 금융시장 안정화 어쩌고 개뼉다귀 씹어 먹는 소리하고 있는데 웃기지 좀 마. 가증스러우니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라. 파생부터 시작해서 금융 부실 연계 상품까지 관련 액수만 40조야.. 40조.. 40조원도 아니고 40조 달러. 한국 정도는 한 방에 끝장내 버릴 수 있다는 걸 명심하고 리스크 관리를 하란 소리야. 개인 박살난다고 한국은 정부에서 쳐다도 안 보는 나라니까..이건 이 나라 역사가 증명해주는 사실들이지.

아마 아니라고는 못할 꺼다. 이제 봉고차 끌고 시골 가서 장사할 고구마 푸대 싣고 와야 해서 나가 봐야겠어. 에이~ 쿠.. 늙으면 빨리 뒈.져야 하는데.

-고구마 파는 늙은이가-


국내 언론을 믿지 마라.. 항상 글로벌 스탠다드로 보는 시각을 가지고 범 지구적인 관점에서 대비해라. 남미 옥수수 가격이 오르면 국내에서는 비료값이 뛰는 세상이다. 그리고 난 애시당초 한국 경제 펜더맨털 따위는 씨알도 먹히지 않는 개소리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웃기지 좀 마,, 잠시 잠깐 자부심 가지자고 그런 유령 같은 개뼉다귀 같은 소리에 현혹되고 싶은 생각 따위는 없으니까!!! 한국 경제라는 건 딱 잘라서 초간단하게 50%가 대외 변수에 의해 철저하게 좌지우지 되는 대외변수 50% 변동성이 진짜 한국 경제 펜더멘털이라는 그런 개소리의 실체라는 걸 반드시 명심하고 살기 바란다. 알겠니???.

잔인하게 말해서 한국이라는 나라에서 경제 펜더멘털이 어쩌고 저쩌고 떠들어대기에는 아직 20년 빠른 나라야.. 씨알도 먹히지 않는 소리는 집어치고 냉정하게 현실 인식이라는 것부터 해라. 원래 나 같은 극사실주의자는 가식이나 그런 꿀 바른 소리는 다 집어치고 오로지 철저하고 잔인할 정도의 현실주의자기 때문에 이런 소리가 듣기 거슬릴 수도 있지만 사실은 사실 그대로 인정을 해야 그 다음 단계라는 게 있는 거야.

이젠 파티 끝났으면 일하러 가야지 언제까지 그딴 환상 속에 사로 잡혀서 취해 있을래!!!

-늙은이가-

<이 글의 저작권은 미네르바님에게 있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