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 - 주먹이 운다, 윤도현 - 해야, 박정현 - 그대 내 품에


이번 주 나가수는 예상과는 많이 어긋난 경연이었습니다.

왠지 모르게 어색함이 팽배한 무대였고, 한 달 결방 후 회복한 초심이 작심삼일로 끝난 듯 분위기가 꽤 어수선해 보였습니다.

나가수 최대의 강점이었던 '긴장'도 없고, '감동'도 없고, '재미'도 없는... 대중들이 환호할 때, 예뿌게 봐줄 때, 곁에 있을 때 잘해야 살아 남을 낀데. 평생벌이 말아먹는 건 한순간이라.

용의 머리에 뱀의 꼬리를 단 아주 웃기게 생긴 짐승 모양의 구름이 저 멀리 하늘에서 아른거립니다.

//////////////////////////////////////////////////////////////////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63&articleid=20110601082319645f3&newssetid=33(2011.06.01 링크 추가)

위 링크에 소개된 이유원 아나운서의 심정이 그간 나가수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주말 초저녁만큼은 아이'들'로부터 리모콘 통제권을 뺏아 들었던 '노래를 찾는 사람들'의 꿀꿀해진 그 심정과 딱입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위 링크 기사에 약간의 오해가 있었나 봅니다. 그래도 내용은 공감이 가기에 삭제하지 않고 정정을 위해 관련 기사 링크를 아래에 달아놓겠습니다.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106010951421001(2011.06.01 링크 추가)

//////////////////////////////////////////////////////////////////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3&dirId=3010201&docId=131341941&qb=7Jil7KO87ZiEIOyEse2YlSDsoIQg7Ja86rW0&enc=utf8§ion=kin&rank=1&search_sort=0&spq=0&pid=gPTcHwoi5UZsssmh5uRsss--462753&sid=TeWH52Bz5U0AAAhYEuc(2011.06.01 링크추가)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옥주현과 신정수PD에 대한 말,말,말---

//////////////////////////////////////////////////////////////////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489&articleid=20110601122447211e7&newssetid=1270(2011.06.01 링크 추가)

꼬리에 꼬리를 무는 나가수 논란......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 잘 날 없더라도 뿌리 기픈 남근 바람에 아니 뮌다 하건만 뿌리는 얕고 가지는 무성한데 바람은 불어대니 이를 어쩌누. 나가수 중심 가수들마저 반역의 깃발을 올리노라면? 2001년 대한민국 장안의 화제, '나가수, 땡!!'.

//////////////////////////////////////////////////////////////////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492&articleid=20110603085200106b8&newssetid=1270(2011.06.03 링크 추가)

정도를 걷지 않더니 결국 출연 가수들에게서도 반란의 조짐이...출연 가수들조차 주먹이 우나 보다.

//////////////////////////////////////////////////////////////////


이소라 - 주먹이 운다



윤도현 - 해야



박정현 - 그대 내 품에



===東山高臥===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