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드뎌 굉장교도임을 천명하다


"박근혜 대선후보 되면 적극 지원하겠다"

나경원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박원순 후보 지원 여부에 대해 " 만약 안 원장이 나서면 박 후보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안 원장에게 전이돼 본인에게 '굉장한' 마이너스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20&fid=683&articleid=20111018105012348e4

*해바라기 - 어서 말을 해

그네공주가 양 팔 걷어 부치고 서울시장 선거전에 뛰어들어 나경원을 지원해주자 둘 간에 예전의 앙금은 온 데 간 데 없고 나경원이 감읍하여 드뎌 굉장교도임을 천명하였군요.

아마도 예전부터 탈‘이(명박)’하여 그네공주에게로 기수를 돌릴 적기를 호시탐탐 노려왔을 터인데 생각지도 않게 치러진 서울시장 선거에도 나서고 굉장교도임도 천명하였으니 정말 꿩 먹고 알까지 먹었네요. 참 복도 많은 엑스입니다.

그네공주와 붙어 먹을 계기는 확고하게 확보했으니 선거에 지든 이기든 나경원으로선 하등 손해 볼 것 없는 장사인 것 같습니다. 암튼 속은 엄청 신바람 났겠습니다.

내년 총선과 대선에 즈음해서 언제 안티박이었냐는 듯 박비어천가를 불러댈 나경원의 닭살스런 행각을 떠올려보면 내 낯이 다 뜨거워질라캅니다. 하여간 정치인들의 표리부동과 붙어먹기는 대에~단합니다.

전여옥이가 ‘굉장히’ 질투하겠습니다. 그네공주를 둘러싼 전여옥과 나경원의 질투 전쟁도 볼만 하겠습니다. 명성왕후 후 여인천하가 다시 열릴 지 동네 아낙들의 우물가 수다로 끝나고 말지 재미삼아 지켜보겠습니다.

아, 추가로 홍준표도 굉장교도군에 넣겠습니다. '사실상 승리'라는 발언 때문에 '사실상' 패러디가 봇물 터지듯 하는 바람에 준표횽이 굉장교도로 커밍아웃했던 게 묻히고 말았습니다.ㅎ~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가 24일 최종 주민투표율 25.7%를 두고 “사실상 오세훈 시장의 승리”라는 발언을 하자 트위터에선 ‘사실상 패러디’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홍 대표는 주민투표 종료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번 주민투표의 득표율은 '굉장히' 의미있는 수치”라며 “사실상 승리한 게임”이라 평한 바 있다.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4&articleid=2011082514533086740&newssetid=1331

오랜만에 굉장교도가 2명이나 추가되었습니다. 지금까지 찾아낸 굉장교도는 김문수, 원희룡, 유시민, 박정현, 홍사덕, 정두언, 김성식, 문재인, 나경원, 홍준표까지 이제 모두 10인이 되었군요. 차기 대선 때까지 선무당의 막점, '굉장교도 찾기 놀이'는 쭈우욱 계속 됨미다.^^

====================================================================

*굉장교도 : 이 블로그에서만 통용되는 신조어로 박근혜의 습관적 어휘 중에 ‘굉장한’이란 수식어가 있습니다. 뭐 누구나 다 사용할 수 있는 어휘지만 유독 박근혜가 즐겨 사용하더군요. 무리가 지도자의 말투를 은연중에 모방하듯 그에 착안하여 그네공주를 따르는 무리들의 충성도를 평가하는 잣대로서 ‘굉장한’이란 어투를 바로미터로 삼아보았습니다. 물론 장난끼 다분한 풍자일 뿐입니다. 이미 문재인과 유시민까지 굉장교도로 분류된 걸 보면 장난끼의 도수를 짐작할 순 있을 겁니다. 이 블로그에선 그 누가 되었든 인터뷰 등의 공개 어록에서 ‘굉장한’ 이나 ‘굉장히’를 말버릇처럼 즐겨 사용하는 사람을 ‘굉장교도’로 분류합니다. 일종의 홀로 놀기인 셈이죠^^. 선무당의 막점, 굉장교도 찾기놀이는 내년 대선 때까지 쭈욱 이어질 겁니다. 참고로, 해바라기의 <어서 말을 해>는 굉장교도 찾기놀이의 OST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東山高臥===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