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




주말 낚시는 텄습니다. 이번 주말에는 새 찌와 떡밥을 테스트해볼 요량으로 엊저녁 ‘사고’(?) 전까지만 해도 기대가 앞산 만했는데 그만 산사태가 나고 말았습니다. 삐끗, 음마얏! 화분들을 정리하다가 허리에 고마 삑사리가 났습니다. 딴 건 몰라도 허리 유연성만큼은 대한민국 최고라 자부하고 살았건만 아 세월이여~~~.

맘대로 앉지도 서지도 눕지도 뒹굴지도 몬하고 물파스, 스프래이 파스, 접착 파스 온갖 파스질에 온찜질 냉찜질에 미니는 조물조물 미니맘은 주물주물 온갖 요롱을 떨었어도 으아앜, 아야야얔! 이거야 정말 내가 무슨 전생에 죽을죄라도 졌는 건지, 미니맘 몰래 바람핀 건 없는지, 아부지 제삿날에 무슨 불경시러분 짓이라도 하진 않았는지, 내게 이런 몹쓸 고통이라니 회한(?)의 밤을 밤새 끙끙대며 지렁이처럼 기었습니다.

사실, 난 병원에 가는 걸 무지 싫어라 합니다. 병을 키울 정도로 미련한 사람은 아닌데 웬만큼의 아픔이라면 자가치유로 끝내는 편입니다. 살짝 삐엇거니 하고 자가치유 하고 보니 부러져있었던 걸 생각하면 내 왼쪽 검지 발가락한텐 늘 먄한 맘입니다. 내 비싼 의료보험료는 불우이웃돕기 성금이라 생각하면서 아까운 마음을 다독이곤 합니다.ㅎ~

이런 내 모습을 익히 아는 미니맘이 오늘은 작정이라도 했는지 집요하게 날 괴롭힙니다. 내 그토록 자가치유할 수 있는 기간으로 이틀은 달라했건만. 짐작키는 지난 밤 잠 못 이룬 건 나만이 아니었나 봅니다.

그리고는, 우리는 이런 대화를 나눴습니다.



재활치료란게 별스런 게 아니고 혼자서 아픈 허리 부여잡고
거실안에서 왔다리갔다리 한 걸 일컫는 말입니다.ㅋ~































기차나서 이 메세지는 씹엇슴미다.
에레이 몰것다, 배째라는 심뽀엿죠ㅎ~.
그랫더니 다시 이렇게,










누가 뭐래도 자빠졌을 때 가장 먼저 손을 내미는 사람, 미니맘에게 충성을 다하는 맘으로 오늘은 세상에서 젤 맛난 삼겹살에 소주 한 잔 따라주고 싶습니다.


===東山高臥===

옥주현이 이들 정도의 포스만 있었어도 아닥들 했을 낀데



옥주현에 대한 정보가 거의 제로베이스에 가까왔던 내게는 그녀에 대한 호불호의 감정이 없다. 선입견 없이 보았던 그녀의 노래에 대한 내 느낌은, 노래에 삶과 혼이 배인 듯했던 기존 멤버들과 견주어 볼 때 '나는 가수다'의 반열에 올리기에는 2% 역부족인 듯하고 내 눈엔 그저 노래 콩쿨 대회에 참여한, 단정하게 노래는 잘하는, 그러나 자신만의 뚜렷한 색채를 표현해내지는 못하는 아마츄어 싱어의 모습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녔다. 기존의 멤버들이 '노래를 갖고 노는' 프로페셔날이었다면 옥주현은 '노래를 받들어 모시는' 아마츄어처럼 보였다.

시청자들은 그간 나가수를 통해서 노래란 고운 목소리와 정확한 음정을 넘어서는 또 다른 무엇이 있음을 보았고 그 무엇이 심금을 울린다는 것도 알았다. 나가수를 통해서 매니아들 못잖게 일반 청중들의 귀높이도 그만큼 높아졌다는 거다. 유감스럽게도 많은 시청자들은 어느덧 익숙해진 '그 무엇'을 옥주현에게선 느낄 순 없었던 것이다. '옥주현이 잘했지만 1위 깜은 아니었다'라는 시청자들의 반응은 옥주현에게 부족한 2%에 대한 아쉬움의 표현이었다.

그런 정도로는 다른 가수들에게서 보이던 청중들의 눈물 감동을 끌어내기란 분명 역부족이었다. 노래는 잘하는데 눈에 띌만한 청중들의 감동을 끌어내지 못한 1위를 시청자들에게 알리는 게 못내 쑥스러웠던지 제작진은 자신들의 선택을 정당화하기 위해 편집 장면 조작질 같은 꼼수나 부리게 되는 것이다. 시청자들을 크게 우롱하는 참으로 못된 장난이었다. 전임 제작진의 사태로부터 그 어떤 교훈도 배우지 못한 듯 구태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그런 구태로 얼마나 버틸지 두고 볼 일이다. 각설하고,

제작진이 출연자 섭외하느라 개고생하지 않더라도 여기 저기 자신만의 강렬한 색채를 드러내며 제대로 노래하는 가수들이 쌔고도 쌨구만 무리해서 구린내를 풍겨야만 했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 한 치 앞을 내다보지 못하는 대가리가 빠가인 늠은 뭘 해도 꽝! 꽝, 꽝!


*체리필터 - 해야



*드렁큰 타이거&윤미래 - 검은 행복



*자우림 - 파애



*이은미 - 서른 즈음에



*이선희 - 인연



*이적 - 다행이다



*김경호 - 나 가거든



===東山高臥===



이소라 - 주먹이 운다, 윤도현 - 해야, 박정현 - 그대 내 품에


이번 주 나가수는 예상과는 많이 어긋난 경연이었습니다.

왠지 모르게 어색함이 팽배한 무대였고, 한 달 결방 후 회복한 초심이 작심삼일로 끝난 듯 분위기가 꽤 어수선해 보였습니다.

나가수 최대의 강점이었던 '긴장'도 없고, '감동'도 없고, '재미'도 없는... 대중들이 환호할 때, 예뿌게 봐줄 때, 곁에 있을 때 잘해야 살아 남을 낀데. 평생벌이 말아먹는 건 한순간이라.

용의 머리에 뱀의 꼬리를 단 아주 웃기게 생긴 짐승 모양의 구름이 저 멀리 하늘에서 아른거립니다.

//////////////////////////////////////////////////////////////////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63&articleid=20110601082319645f3&newssetid=33(2011.06.01 링크 추가)

위 링크에 소개된 이유원 아나운서의 심정이 그간 나가수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주말 초저녁만큼은 아이'들'로부터 리모콘 통제권을 뺏아 들었던 '노래를 찾는 사람들'의 꿀꿀해진 그 심정과 딱입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위 링크 기사에 약간의 오해가 있었나 봅니다. 그래도 내용은 공감이 가기에 삭제하지 않고 정정을 위해 관련 기사 링크를 아래에 달아놓겠습니다.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106010951421001(2011.06.01 링크 추가)

//////////////////////////////////////////////////////////////////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3&dirId=3010201&docId=131341941&qb=7Jil7KO87ZiEIOyEse2YlSDsoIQg7Ja86rW0&enc=utf8§ion=kin&rank=1&search_sort=0&spq=0&pid=gPTcHwoi5UZsssmh5uRsss--462753&sid=TeWH52Bz5U0AAAhYEuc(2011.06.01 링크추가)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옥주현과 신정수PD에 대한 말,말,말---

//////////////////////////////////////////////////////////////////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489&articleid=20110601122447211e7&newssetid=1270(2011.06.01 링크 추가)

꼬리에 꼬리를 무는 나가수 논란......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 잘 날 없더라도 뿌리 기픈 남근 바람에 아니 뮌다 하건만 뿌리는 얕고 가지는 무성한데 바람은 불어대니 이를 어쩌누. 나가수 중심 가수들마저 반역의 깃발을 올리노라면? 2001년 대한민국 장안의 화제, '나가수, 땡!!'.

//////////////////////////////////////////////////////////////////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492&articleid=20110603085200106b8&newssetid=1270(2011.06.03 링크 추가)

정도를 걷지 않더니 결국 출연 가수들에게서도 반란의 조짐이...출연 가수들조차 주먹이 우나 보다.

//////////////////////////////////////////////////////////////////


이소라 - 주먹이 운다



윤도현 - 해야



박정현 - 그대 내 품에



===東山高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