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정희'가 산 '건희'를 잡다...제18대 대통령 후보 2차 토론회






어디서 많이 보던 장면이네요.
시험 중에 커닝하다 선생님한테 딱 걸린 듯한!ㅋ~
물론, 박 후보가 내려다보는 건 커닝 도구가 아닌 가방일 뿐입니다.
토론 시작 전에 촬영된 사진이라고 합니다.
박 후보가 뭘 하나 새초롬히 지켜보는 이 후보의 표정이 재밋습니다.

박근혜 : 너네 둘 오누이간 맞구먼 뭘.

문재인 : 오누이 아니고 헤어진 첫사랑일 뿐.

이정희 : 오빠 봤지, 쟤는 내가 잡는다고 했잖아.






////////////////////////////////////////////////////////////////////////////////////////////






이정희 후보의 대선 토론 태도에 대해 왈가왈부 
'품격이 없다'면서 품격 좋아하는 우리나라 사람들 눈엔 
이것들은 순 쌍늠의 자식들. 

경망스럽게 궁뎅이 들썩거리며 잠시도 가만이 있질 몬하고 왓다리 갓다리, 
말 끼어들기에 삿대질까지! 

족보와 조상만 양반이신 어르신들, 
이 늠늘은 천하에 배워쳐먹지 못한 순 상늠들 맞는 거죠???^^

엊저녁 토론회에서 후보들 저마다 대한민국의 위기 위기 거리던데 
내가 생각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위기는 위선과 가식에 찌든 바로 그 늠의 체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