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 같아요'를 남발하지 말자

우리말 중에 <같다>라는 말이 있다. 그 사전적 뜻을 살펴보면, 형용사로서 <크기, 생김새 따위가 서로 다르지 않고 한 모양이다.>라는 뜻이다.

하마 같은 사람
촉새 같은 말투
백옥 같은 피부
마음씨가 비단 같다.
세월이 유수 같이 흐른다.
옛날 같으면 꿈도 못 꿀 일이다.
내가 너 같은 줄 아니?
착한 사람 같아서 내가 참는다.

위에서 사용된 용례와 같이 <같다>라는 단어는 기본적으로는 어떤 사물의 상태를 은유하거나 비유하기 위해 선행 명사에 종속되어 '형용하는 대상 명사를 수식하거나’(ex.백옥 같은 피부) 그 자체로 선행명사 뒤에서 술어로 사용되는(ex.마음씨가 비단 같다)' 게 일반적이다. 그런데 이 단어가 우리들의 일상적 언어생활에서는 불완전명사 ‘거’ ‘것’에 동반하여 불확실한 일을 예측하거나 상태를 설명하거나 또는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경우에 술어로서 과도하게 차용되는 경우가 많다. 거의 남용 수준이다. 한국인의 실생활 대화중에 <~거 같다>라는 술어의 무차별적인 남용은 범국민적 말버릇으로 자리할 만큼 가히 우려할만한 수준이다. ‘<~거 같아요> 남용 방지 운동’이라도 주창하고 싶은 심정이다. ‘~거 같아요’라는 어휘가 얼마나 무분별하게 습관적으로 사용되고 있는지는 방송 인터뷰나 대담을 유심히 살펴보라. ‘~거 같아요’란 말의 홍수 속에 우리가 살고 있음을 느끼게 될 것이다.

1.기분이 좋은 같아요.-->기분이 좋다.
2.오늘 날씨는 추운 거 같아요.-->오늘 날씨는 춥다.
3.냉면 국물이 무척 시원한 거 같아요.-->냉면 국물이 무척 시원하다.
4.방이 참 따뜻한 거 같아요.-->방이 참 따뜻하다.
5.당신은 매우 멋있는 거 같아요.-->당신은 매우 멋있다.
6.그는 내일 12시쯤에 올 거 같아요.-->그는 내일 12시쯤에 올 것이다.
7.오늘은 일찍 일어난 같아요.-->오늘은 일찍 일어났다.
8.숙제 때문에 머리가 터질 거 같아요.-->숙제 때문에 머리가 터지겠어요.
9.배고파 죽을 거 같아요.-->배고파 죽겠어요.
10.오줌을 쌀 것 같아요.-->오줌 싸겠어요.

위의 예문들에서 보듯 우리는 습관적으로 좌측의 표현들을 구사한다. 우측의 교정된 표현들이 훨씬 깔끔하고 명쾌한 표현임에도 굳이 ‘~거 같아요’로 마무리하는 언어습관은 고쳐져야 한다. ‘기분이 좋은 거 같다’는 말은 듣기에 참으로 어색하지 않은가. 기분이 좋으면 좋은 거지 ‘좋은 거 같다’는 무슨 뜻일까. 본인조차 기분이 좋은지 나쁜지 쉽게 판단할 수 없는 상태라서 그리 표현한다면 굳이 ‘좋은 거 같다’라고 표현하기보다는 ‘기분이 그저 그래요’라고 하면 어떨까. 근데 ‘기분이 좋은 거 같아요’라는 말이 사용된 대개의 경우들을 보면 누가 봐도 저 사람은 기분이 참 좋은 상태라는 걸 느낄 수 있는 그런 상황임에도 정작 당사자의 표현은 ‘기분이 좋은 거 같아요’라는 식으로 모호한 말투를 동원한다. 십중팔구는 딱히 무슨 다른 의도가 있어서가 아니고 습관적으로 행해진 잘못된 말버릇이다.

위 인용된 예문들 모두 마찬가지의 경우라 하겠으나 1~5번까지의 예문과 6~10번까지의 예문은 약간의 차이가 있다. 1~5번까지의 예문은 사물의 상태나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형용사(좋은, 추운, 시원한, 따뜻한, 멋있는)를 수식하는 술어부로서 '~거 같아요'가 사용된 예이고 6~10번까지의 예문은 움직임을 나타내는 동사(올, 일어난, 터질, 죽을, 쌀)를 수식하는 술어부로서 ‘~거 같아요’가 사용된 예다. 형용사를 뒤받치며 사용된 ‘~거 같아요’는 앞에서의 지적처럼 명백히 잘못된 용례임에 틀림없으나 동사를 뒤받치며 사용된 ‘~거 같아요’는 반드시 잘못된 사용법이라고 볼 순 없지만 이 역시 권장할만한 사용법은 아니다.

우리말의 체계가 서양의 언어에 비해 다소 복잡하고 우리말속엔 서양 사람들이 쉽게 파악하기 힘든 우리네의 고유한 정서와 문화가 반영되어 있기도 하다. 서양의 언어생활에서는 직설적 표현과 논리를 중시하는 것에 비해 유교적 예를 중시했던 우리네 언어생활에는 완곡한 표현과 격식을 중시했음이 특징이라면 특징이다. 그렇듯 백 번 양보하여 우리식의 완곡한 표현이란 관점으로 아무리 좋게 봐주려 한대도 ‘~거 같아요’라는 표현은 분명 자신의 감정이나 의사를 전달하는 데서 모호하기 짝이 없는 무분별한 언사이고 그 사용이 무절제하다고 여겨진다. 불완전명사 ‘거’ ‘것’'같아요'를 종속시켜 자신의 감정이나 의사를 표현하는 ‘~거 같아요’라는 수사는 운명적으로 불완전할 수밖에 없는 표현이다. 때에 따라 불완전한 사물을 비유하거나 불확실한 상태를 표현하기 위해 사용된 경우라면 굳이 그 쓰임을 나무랄 순 없겠지만 시도 때도 없는 말버릇으로 사물이나 상태를 모호하게 표현하는 습관은 고쳐질 필요가 있다.

언어란 사람 간에 전쟁을 일으키는 독이 될 수도 있고 평화를 부르는 약이 될 수도 있기에 더욱 그렇다. 언어의 최고 목적은 누가 뭐래도 인간 상호간의 정확한 의사 소통에 있다.

===東山高臥===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