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부식, 뭐 하고 사나 햇더만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33&fid=676&articleid=2011123018111598080

술 쳐먹고 택시 기사님 줘 팻구먼. 니미럴 언제부터 진보와 민주가 국민들 상전이 되앗길래 지 이름자 지 낯짝 몰라준다고 사흘이 멀다하고 개망나니짓들인지 이거야 원.

꽤 오래간 조용한가 싶더니 진보신당 대변인 자리는 언제 꿰차고서 행세하고 다녓누. 룸펜으로 살다가 왜소하나마 명색이 공당의 대변인 자리라도 얻어 걸리니 내심 쾌재를 불럿나 보구나. 언저리 자리일지언정 늘그막에 남들 다 누리는 영화의 한켠이라도 누리는 듯해서 말야. 취중행태를 보아하니 그런 방자함이 무의식속에 잠복하고 잇엇나 본데 그런 의식구조라면 언젠가는 '반드시' 일어날 필연적 사고엿음이다.

알고야 맡겻을랴마는 저토록 정서가 불안한 자에게 진보의 나팔수를 맡겻던 건 진보신당의 크다란 실책이엇다. 노회찬과 심상정 이탈 후에 진보신당에 사람이 없긴 없나 보구나. 사랑방 주뎅이질로야 벌써 혁명을 이루고도 남앗을 성싶은 그 동네도 이젠 인걸도 간 데 없고 산천조차 의구하지 않구나.

어차피 국민생활과 하등 상관도 없는 그 집안에서 알아서 할 일이고 관심 주는 국민도 없으니 하루 뉴스꺼리나 될랴마는 오지랍 넒은 주문 하나 드리자면 걍 짤르고 출당하라. 그나마 진보신당 이름을 꿈결에라도 걸어두고 싶으면.

사람들이 며칠 사이 완장질의 쌍두마차가 떳다고 한다. 보수의 김문수와 진보의 문부식! 낫살들이나 쳐먹고서 떠날 때와 머물 때를 분간치 못하니 말년이 추잡기가 이를 데가 없다. 하긴 배운 게 그 짓이고 아는 게 그짓인데 그짓말고는 무슨 재주로 세상을 살까. 죶이 서는 동안에는 완장을 향한 숫놈들의 허세와 명욕이란, 아흐!

문부식, 허세로 '문'을 걷어 차다 '부'인도 몬하고 '식'겁을 하는구나. '주(酒)화입마'가 따로 없다. 그런 주벽이라면 어차피 언젠가는 벌어질 일, 이미 그 길은 그대가 갈 수 없는 길, 숨 죽이고 돌아서라.

남들 다 때린 자릴 또 때려서 미안한데 이번 건은 말이지 한성주라는 뇨자가 겪고 잇는 쪽팔림을 능가할 만한 사안이야. 생사를 함께 했던 젊은 날의 동지들한텐 무슨 낯짝으로 으휴.

술도 이기지 못하고 공명심도 그토록 충만했으면 진보신당이 아니라 한날당에 입당햇어야지 이 사람아. 배반의 세월에 쬰심이 무씬 대수라고 이미 때 묻은 영혼과 육신으로는 감당키 힘든 길을 택햇는가. 말은 많아도 그 심성 여리고 순수한 열정을 지닌 진보신당 사람들은 우짜라고 이 몹쓸 똥박을 뒤집어 씌우는 게야. 아직 많지도 않은 나이에 노욕을 부렷구먼, 노욕을. 맘도 몸도 늙엇어 늙엇어 늙엇어 모두 다. 그 때 그 사람들.

김근태님 영면하신 오늘처럼 우울한 날에 이 무씬 개거지 같은 망동이다냐, 이거야말로 헐이다 헐! 헐헐헐!


===東山高臥===

삼가 故김근태님의 명복을 빕니다



나비처럼 불꽃처럼 살다 가신 김근태님의 영전에 깊이 머리 숙여 애도합니다. 그대가 죽음의 나락에서조차 세상을 버리지 않았듯 세상도 그대를 오래오래 기억할 것입니다. 먼저 가신 노무현님과 저승의 뜨락에서 아귀 세상일 다 놓으시고 이젠 편히 바둑알이나 주고 받으며 담소도 나누시고 극락천에서 대 드리워 물고기와도 노닐며 유유자적하는 극락만생을 누리시길 기원합니다.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4&articleid=2011123005535151301&newssetid=1331


===東山高臥===

"나 도지사 김문순데"...그래서 멀 어쩌라고?




시발 난 또 뭔일인가 햇네. 진짜 누구 말처럼 문수 저그 집에 불 나서 전화한 거라면 저리 어버버거리는 동안 집구석 싹 태우고도 남긋네. 저 질알 하는 중에 긴급전화를 필요로 하는 누군가는 발을 동동거렸을지도 모를 일이고. 누가 보리 문디이 아니랄까봐 저 질알.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articleid=20111229151947784j6&linkid=20&newssetid=455&from=rank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articleid=20111229100940972f3&linkid=20&newssetid=455&from=rank

소방공무원들의 응대가 상냥, 공손하고 경우에 어긋난 거 하나도 없이 샤프하게 대응하고 있구만 지 도지사라는 거 몰라준다고 근무 열심히 한 공무원들에게 그 잘난 도지사의 위세를 확인시켜준답시고 난데없는 날벼락을 내려쳤던 겨? 질알도 골고루 헌다 골고루 해. 일전에 민노당 출신 성남시의원 어느 미틴뇬이 동사무소에서 지 이름 몰라준다고 말단공무원 줘패면서 패악질 부리던 일과 여척없네.

이건 누가 들어도 술쳐먹은 까스통 할배가 바쁜 119 대원 붙들고 꼬장부리는 상황처럼 여겨지는 분위기 아이가. 누가 저딴 촌시럽고 두서 없고 걍 씨발 '내가 도지산데'라는 말만 어어버버거리고 있는 룡감탱이를 도지사인 줄 알것노. 저 사람들 근무 서다 보면 하루에도 열두 번은 대통령을 자처하는 늠, 국회의원을 자처하는 늠, 하늘님을 자처하는 늠들 웬갖 별 미틴 늠들을 다 상대해왓을 낀데 그런 걸 감안한다면 도지사 몰라준다고 삐진 새끼가 벤뎅이인 거지 멀쩡한 공무원들 좌천시키고 징계 운운해대는 꼴을 보니 니도 망령들 날이 머잖앗나 보다.

난 문수 니가 과거 민주화운동이니 노동운동 햇다면서 설레발 깔 때 젤로 낯 뚜겁다. 아이고 인간아, 인간아, 사람이 어째 그렇게까지 망가질 수가 잇노? 나 도지사 김문순데, 나 도지사 김문순데, 나 도지사 김문순데, 나 도지사 김문순데, 나 도지사 김문순데, 나 도지사 김문순데, 나 도지사 김문순데, 나 도지사 김문순데, 나 도지사 김문순데, 나 도지사 김문순데, 나 도지사 김문순데, 나 도지사 김문순데, 어어버버버버버버.................

아이고 등신 등신 상등신!(이 문장은 주어 없음)

/////////////////////////////////////////////////////////////////////////////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450&articleid=2011122918420167519&newssetid=1270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articleid=20111230105447511f3&linkid=20&newssetid=455&from=rank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20&articleid=2011123009563027970&newssetid=1

며칠도 못 가서 번복하고 말 잘못을 저지른 자체가 등신이란 걸 인증한 거지 머.(이 문장도 주어 없음^^)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articleid=2011123009143173824&linkid=33&newssetid=470&from=rank

몇년 권력놀음 하는 동안 한때나마 지가 그토록 배척했던 고압적 권위 의식이 몸에 밸대로 배었구나. 오바마의 사례를 보노라니 문수의 인격적 후진성이 여실히 드러난다. 개나 줘버려도 좋을 이런 드러분 구시대적 근성으로 대통령 자리까지 넘보아 왔다니 이런 미친!


===東山高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