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슴도치의 반전(反轉)


일의 형세가 뒤바뀌는 걸 우리는 반전(反轉)이라 말한다. 이 반전은 소설 속에도 있고 인생 속에도 있다. 인생의 부침이 심한 사람들이 흔히들 내뱉는 ‘소설 같은 내 인생’이란 말도 이 ‘반전’을 거듭한 삶을 살았다는 의미일 게다.

우린 살면서 직간접적으로 숱한 반전을 경험하면서 살아간다. 지루한 일상에서 직간접으로 겪게 되는 반전은 때론 사는 맛으로 때론 죽을 맛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우리는 자신은 물론이거니와 타인의 반전을 통해서도 놀람, 시기, 질투, 기쁨, 행복 등의 감정을 느끼게 되는데 이런 감정들을 통해서 우리는 인생을 시시껄렁하게 느끼지 않고 살아볼 만한 그 무엇으로 받아들이기도 한다.

이런 저런 직간접적인 반전의 경험들은 사람들에게 어제와 다른 오늘, 오늘과 다른 내일에 대한 기대와 희망으로 남은 생을 계속 살게 하는 긍정의 힘으로 작용한다. 뉴스보도에 귀를 기울이거나 소설을 읽거나 드라마나 영화에 빠져드는 것도 모두 직간접으로 반전을 기대하는 마음들이 저변에 깔려서다. 그렇고 그런 시시한 뉴스보다 반전이 있는 뉴스, 반전이 있는 소설이나 영화가 인기를 누리는 것도 사람들의 그런 의중이 반영된 탓일 게다.

뒷북인 것 같기도 한데 뉴스를 검색하다 오늘 잼난 ‘상식의 반전’을 겪었다. 오늘 하루는 쇼ㅑ킹한 별다른 반전을 겪지 못한대도 별 아쉬움은 없겠다^^

‘고슴도치도 제 새끼는 예뻐라 한다.’는 말이 있다. 지금이야 귀여운 애완동물로도 취급받지만 저 말을 처음 뱉은 사람의 눈엔 고슴도치란 동물은 등에는 가시가 빽빽하고 얼굴은 못생기고 다리마저 짧아 뒤뚱거리는 못난이의 대명사쯤으로 보였을 게다. 그런 고슴도치가 제 새끼 최고인 양 알뜰살뜰 챙기는 모습이 모든 부모들의 주관적인 제 자식 사랑을 표현하는 말로 비유되었다. 아무리 못난 자식도 그 부모 눈에는 최고란 뜻이다.

근데 우리가 흔히 사용해오던 이 비유가 껍데기만 보고 속을 보지 못한 데서 오는 군맹평상의 비유였음을 알게 되었다. 고슴도치로선 그간 못난이의 대명사로서 그 오명이 꽤나 억울한 누명이고 불편한 상식이다 싶었겠다. 귀엽고 깜찍한 고슴도치의 커밍아웃에 깜짝 놀랐다. 울집 자두, 앵두보다 흘씬 예쁘고 깜찍하다. 고슴도치도 제 새끼는 예뻐라 한다는 비유가 무색해질 정도다. 적어도 내 눈엔 대단한 상식의 반전이다. 도치야, 그간 먄했다^^;. 그려 그려, 니 새끼가 짱이여!^^



http://biz.heraldm.com/common/Detail.jsp?newsMLId=20120209000859

근자에 강용석을 보면서 고슴도치와도 같단 생각을 문득 가져보았다. 지금은 고슴도치처럼 등짝엔 사나운 가시투성이고 좌충우돌하며 뒤뚱거리는 못난이의 대명사처럼 취급받고 있지만 언젠가 그 못난 껍질 속의 멋진 모습으로 세상을 놀래키는 상식의 반전을 이뤄내길 바란다.


===東山高臥===

한탄강 흐르는 강물처럼 그들을 보냅니다


글쎄요, 난 그들이 다시 나선 것에 의아합니다.
그들과 난 옥탑방에서 만났습니다.
옥탑방에서 우린 생명을 건 동지가 되었습니다.

한탄강은 늘 그의 입에서 담배 연기처럼 흐릅니다.
누군가 흐르지 않으면 강이 아니라는데
난 흐르지 않는 강이 되고 싶었습니다.

그들은 과거로부터 완전히 해방된 듯 보였습니다.
우리가 꿈꿨던 해방은 적어도 그런 해방은 아녔습니다.
우리가 어디서 왔는지 어디로 가는지
무심한 백만 개의 눈초리보다
단 한 개 내 양심의 눈초리에서 벗어날 수 없다면
참된 해방일 순 없습니다.

내 발에는 여전히 족쇄가 칭칭 감아 돕니다.
열쇠가 손에 들렸어도 스스로는
족쇄를 풀어낼 의지도 열정도 없습니다.
그냥 그렇게 갑니다.
정도인 듯해서 그냥 그렇게 갑니다.
그냥 그렇게 가는 또 누군가를 떠올리면서
그냥 그렇게 갑니다.

차마, 그들처럼 거짓을 고할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알량할지언정 양심을 거스를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내 젊은 날의 열정을 공명심과 맞바꿀 순 없기 때문입니다.

그들이 솔직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들이 말하는 생명이나 평화가
알량한 구걸이진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사람들이 모른다고 거짓이 생명이 될 순 없습니다.
세월이 흐른다고 거짓이 평화가 될 순 없습니다.

그들의 거짓이
내 젊은 날의 목숨 건 맹세를 고문합니다.
내 발에 걸린 족쇄를 더욱 야멸치게 조여들게 합니다.

그들의 거짓이 내게는 구속인 것처럼
나의 진실은 그들에겐 구속입니다.

우리가 함께 꿈꾸던 해방은 한여름 밤의 꿈이었습니다.
나의 평화는 흐르는 강물에 가고 없습니다.
이제 마지막 남은 나의 꿈은 흐르지 않는 강이 되는 것입니다.

그 꿈이 내 발에 족쇄를 채웁니다.
그들이 건넨 열쇠로 내 족쇄를 풀 맘은 없습니다.

이제 나는 그들을 부끄러워하며
마음 한 켠 쥐고 있던 일말의 미련도 없이 그들을 떠나보냅니다.
한탄강 흐르는 강물처럼.




===東山高臥===

나쁜 남자 강용석의 포효...왕후장상 영유종호!





강용석이 간밤에 한잔 술로 시름을 달랬나 보다. 젊은이들은 거친 언사로 표현된 그의 취중진담에 흔쾌히 공감하고 그의 심정을 헤아리는 분위기다. 교양과 체면을 중시하며 낮밤없이 점잖은 거 좋아하는 분들이야 저런 상놈이 다 있나 싶겠다. 크~, 가식 없는 인물이란 건 진즉에 알앗지만 생각 이상이다. 구케으원이나 되는 사회적 신분으로 저토록 거친 언사를 공개적으로 내뱉는 게 쉽진 않았을 터인데 몹시도 쌓인 울분이 많았나 보다.

안철수가 현실의 고통 저 너머에 있는 이상적인 미래의 희망을 제시하면서 젊은이들의 맘을 파고든다면 강용석은 고통스런 현실을 냉정히 자각하고 미래에 대한 환상을 깸으로서 젊은이들의 심정과 동조한다. 안첧수가 젊은이들에게 미래의 희망을 '제시'한다면 강용석은 젊은이들과 현재의 고통을 '공유'한다. 길을 잃은 젊은이들에겐 길을 일러줄 스승도 필요하고 젊은 날의 방황과 고통을 함께 나눌 친구도 필요하다. 공교롭게도 '강용석이란 현재'는 박원순이라는 매개를 사이에 두고 '안철수라는 미래'와 대척점에 서 있다.

세상은 어차피 현재와 미래, 낮과 밤, 긍정과 부정, 옳음과 그름, 니 편과 내 편, 남과 여,...... 이처럼 다르게 존재하는 양단이 있고 우린 그 속에서 부대끼며 살아간다. 사실, 이런 양단이 없으면 인생이나 세상이 그닥 재밋거나 살아볼만할 것 같진 않다. 남자 없는 여자나 여자 없는 남자, 밤 없는 낮이나 낮 없는 밤, 니 편 내 편도 없는 세상은 얼마나 밋밋할 것인가. 악이 없으면 선의 의미가 유명무실해지는 것처럼. 지옥이 없다면 천당을 그처럼 갈구하며 인간들이 없는 신이라도 만들어 신앙생활을 할 필요는 있을까. 그렇게 사는 거다. 모순되고 대립하는 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면서 조금씩 더 나아질 내일을 보고 사는 거다. 법륜의 말마따나 살아 있으니 된 거다.

난 한 때 강용석을 제명하지 않는 국회를 호되게 비난한 적이 있었다. 어디선가 보기를 강용석이 쪽팔림을 감수하면서도 자진사퇴하지 않은 이유 중의 하나가 의원실 식구들의 생계를 걱정해서라는 얘기가 있었다. 충분히 이해가는 대목이다. 이래저래 다시 보게 된 강용석이다.

온 세상이 손가락질할 때조차 좌절하지 않고 찌질거리지 않는 모습이 좋다. 그렇게 들판에서 짌밟혀도 꺾이지 않는 잡초처럼 근성있게 제 길을 꿋꿋하게 가는 모습이 좋다. 그의 번뇌는 뜬구름 잡는 소리가 아니어서 좋다. 그의 한탄은 비겁하지 않아서 좋다. 아닌 보살인 양 점잔 떨지 않아서 좋다. 누구처럼 달콤한 말로 미래의 희망을 심어주기보다는 현재의 고통과 절망속에서 허덕이면서도 기어코 전진하는 그 모습이야말로 젊은이들에겐 참용기가 되고 참희망이 된다. "지금보다 더 좋았던 과거는 없다"라고 했던 그의 말엔 울림이 있고 진정이 있다. 유에서 유를 이룬 안철수의 희망메시지보다는 무에서 유를 이뤄가는 강용석의 절망메시지가 한결 진솔하고 가슴에 와 닿는 것이다.

그래서 난 강용석이 다시 우뚝 서길 바란다. 그 마음에 허위와 가식이 없고 양심과 정의에 따라 행동하며 불편부당할 수 있다면 마흔 넷 강용석은 '방황해도 괜찮을' 만큼 충분히 젊다. 야구장에서 마흔 넷은 노인이지만 정치판에서 마흔 넷은 청춘이다. 다가올 총선에서 무소속의 간판으로 많이 힘겹겟지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더불어, 머지않은 장래에 나쁜남자의 아이콘이 아닌 합리적이고 정의로우며 솔직한 남자의 대표적 아이콘으로 자리매김될 수 있길 바라마지 않는다. 힘내라, 강용석!


/////////////////////////////////////////////////////////

강용석 "다시는 취중 욕설 트윗 안 하겠다"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157
룍시, 사과하는 자세도 구차하게 변명하지 않고 쿨해서 좋다.


===東山高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