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은 미운 오리 새끼 ?


유시민 이 분, 첨엔 참 '참신한 풍모'엿는데 갈수록 '참담한 몰골'로 변해가네요. 지난해 경기도지사 선거와 올해 4.27 보궐 선거 참패 후 어딜 가도 미운 오리 새끼 취급을 받는군요. 국참당의 창당과 두 번의 선거 과정에서 몽니를 부리는 듯한 처신으로 야권 전체 진영으로부터 오지게도 밉살이 박혔나 봅니다. 과연 우아한 자태의 백조로 기사회생할지 아니면 잠재적 굉장교도로서 커밍아웃하여 온 세상을 뜨악하게 만들어 놓을지 자못 궁금합니다. 그 판이 원래 영원한 동지도 영원한 적도 없는 꾼들만의 요지경이자나요.^^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20&fid=682&articleid=2011080518532550923

유시민의 머릿속에 다시 또 '참신한' 구상이 또르르 구르고 있나 봅니다. 조선사람들은 삼세번은 해야 직성이 풀린다죠. 이도 저도 안 될 때를 대비하여 문재인 꼬드겨서(?) 문재인을 대통후보로 내세우는 세 번째 개혁정당에 대한 백일몽이라도 꾸는 것일까요? 에흐이, 아서라~말어라~~깨몽, 유시민!

우.윳.빛.깔.유.시.민!! 이.전.삼.기.유.시.민!!
이런 구호일랑 꿈속 외침으로 끝낫음 좋겠습니다.

유시민과 노무현의 결정적 차이는 '진정성'에 있지 싶습니다. 대중들에게 전해지는 느낌이란 게 잇거든요. 가공되지 않은 겸손한 품성으로부터 자연스럽게 전해지는 향기, 그거이 진정성입니다. 유감스럽게도 대중들은 노무현에게서 느꼈던 그것을 유시민에게선 느끼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정치꾼들에게 좋은 무기가 되는 입담은 연습으로 된다지만 타고나는 천성이야 어쩔 도리가 없죠.

이념이나 철학도 몽매하고 입담조차 형편없지만 그네공주에게서 대중들이 느끼고 있는 '좋은 느낌'은 단지 여성에 대한 동정이나 보호본능에 기인하는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합니다. 정치꾼들이 입으로는 국민의 머슴을 자처하지만 막상 그 처신에선 대중들이 경멸하는 유교적 반상 의식에 쩌들어 있었던 걸 스스로들 자각할 수 있다면, 왜 대중들이 멍청하고 우직한 머슴풍의 그네공주에게 좋은 느낌을 갖는지를 알 게 될 겁니다. 물론 이러한 느낌은 그네공주에 대한 지지 사유에서는 '작은 부분'에 지나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안티를 줄이는 데는 아주 '큰 부분'이란 걸 간과하지 말아야 합니다.

얼마 전 한 여론 조사에서 대선후보군들 중 그네 공주가 호감도뿐만 아니라 비호감도에서도 압도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던 것도 다 그런 연유일 거라 생각합니다. 비호감도 조사에서 대중들의 유시민에 대한 반감은 그네공주의 두 배나 되었더군요. 이런 대중들의 감정은 하루아침에 생성, 소멸되는 게 아니란 걸 깨닫고 유시민은 이쯤에서 더 이상의 잔머리 또로록은 관두는 게 개인이나 나라를 위해서도 좋습니다. 대중들은 약삭 빠르고 영민한 사람보다는 조금은 멍청해도 마당쇠처럼 우직하고 겸손한 사람을 좋아라 합니다. 문재인에 대한 대중들의 호감이나 실패로 끝났어도 노무현, 이명박에 대한 기대도 첨엔 다 그런 취지였을 겁니다.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articleid=20110802105739693h4&linkid=4&newssetid=1352

선무당 가라사대, 이런 전차로 대권을 꿈꾸는 자들은 겸손하고 충직한 마당쇠의 면모로써 민(천)심을 얻을찌니 아무나 그리할 수 없음에 자고로 만인지상(하?)의 자리는 하늘(民)이 내린다 하였고 다만 민(民)이 주의하여야 할 것은 때론 겸손과 충직을 가장한 사술로 하늘을 속여 그 자리를 탐한 자가 없지 아니함이라.







===東山高臥===

또 한 명의 굉장교도...한나라당 정책위부의장 김성식


김성식 : "'보수의 가치'든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든 용어를 어떻게 쓰든 간에 시장은 공정하지 않으면 시장이 아니다. 시장을 공정하게 만드는 것은 시장 경제에 대한 반감도 줄이는 일이다. 그 뿐 아니라 상생, (기업의) 도덕적 책임, 투명성 등을 제대로 확립하고 그 가치를 추구함으로써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국민의 믿음을 높이는 게 중요한 일이다. 지금 사회 안전망은 굉장히 취약하다. 가난한 사람도 기회를 얻어 사회적 이동이 가능하도록 하는 게 민주주의의 핵심 아닌가. 기회의 사다리를 튼튼하게 하고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는 일을 포퓰리즘이라고 하는 것은 적절한 비판이 아니다."

김성식 : "정리해고의 경우, 우리나라 현실에서 기업들이 굉장히 힘들어 하는 부분이 있다. 그래서 거꾸로 명퇴 제도가 일상화되는 구조가 있다. 제한적인 의미에서, 이를테면 경기가 급속도로 나빠지거나, 기술 환경이 급격히 바뀌었을 때 노동 유연성을 어느정도 확보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맞다. 그리고 대기업과 대기업 노조가 양보해가면서 중소기업과 중소기업 근로자, 비정규직에 대한 권리를 신장하는 방향이 옳다."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432&articleid=2011080312042982926&newssetid=1270


//////////////////////////////////////////////////////////////////////////


김성식, 서울대 경제학과 77학번. 80년대 중반 NL진영과 함께 운동권의 양대 주류를 형성했던 PD계열 운동권의 선두그룹이던 CA그룹 중앙위원들 중 1인으로 노동 계급성이 전제되지 않은 쁘띠불조아 출신의 좌익 인텔리겐차의 전형. 이후 민중당을 거쳐 한나라당에 입당 17대 총선 낙마, 제18대 총선에서 범 이명박계로 서울 관악갑 국회의원 당선, 당내 소장 쇄신파로 활동. 과거 그 누구보다 극좌 노선을 걸엇으나 입신양명을 위해 우향우를 결정한 인물. 산천은 의구하되 인걸이 얍삽하야.....

해박한 입담과 영민한 판단력으로 낄 때와 안 낄 때를, 깔 때와 안 깔 때를 구분하며 문수와 재오의 뒤를 따르고 잇으나 그들과는 달리 색깔이 아닌 정책으로 자신의 역량을 구축 중. 일찌기 이명박과 밀착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빠른 판단력으로 일찌감치 탈'이'하는 행보를 보이며 공주에게 접근 중인 듯. 대선 전 공주의 화답이 있노라면 정두언과 함께 쌍두마차가 되어 공주 진영의 정책이론 확립과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추정.

클클, 지금까지 찾아낸 굉장교도는 김문수, 원희룡, 유시민, 박정현, 홍사덕, 정두언, 김성식까지 이제 모두 7인이 되었군요. 차기 대선때까지 선무당의 막점 '굉장교도 찾기 놀이'는 쭈우욱 계속 됨미다.


*해바라기 - 어서 말을 해




===東山高臥===

초보낚시꾼 백로의 붕어 사냥...자우림의 고래 사냥


도입부와 후반부에서 두 번의 삑음이 못내 아쉽다

"김윤아는 자신의 트위터에 "역시 TV에 나오는 자신을 바라보는 건 정말 쑥쓰러운 일"이라면서 "고래사냥 중간에 평가단 여러분과 같이 노래 부른 부분이 통 편집 돼서 아쉽지만 모든 분들의 뜨거운 응원에 감사합니다. 꾸벅"이라는 글을 남겨 편집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낸 것이다."....왠지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1위 노래치고는 임팩트가 약하다 싶더니 허리가 잘린 편집였네.

http://www.naeil.com/News/politics/ViewNews.asp?nnum=617380&sid=E&tid=C





////////////////////////////////////////////////////////////////////



어제, 주말 아침 저수지 풍경



저 짝 건너에 낯선 강태공 하나가 짐을 푼다
짐을 부리는 모습이 초보티가 완연하다
그간 내 눈에만 띄지 않았음일까
다닌 지가 어언 칠년 팔년인데 이 곳 저수지선 첨 보는 백로다



수면을 노려본다 낚시꾼이 찌를 쪼르듯



찌를 쪼루는 자세가 영 산만하다
입질이 없으니 잠시를 못 참고 이리 왓다리 저리 갓다리
왓다리 갓다리 뽀인뜨 이동하는 설레발을 보니 초보티가 물씬....



내 당달 봉사 같은 눈에도 수면에 뜬 고기가 지천이구만
왓다리 갓다리 설레발만 쳐대니 안된 맘에
낚시대로 한 마리 자바서 던져줄까도 싶더라.



드뎌 비상이다
드뎌가 아니고 저 같은 이륙과 착륙을 여러 번을 반복햇다
지 나름 무지 바뿐데 낚시질은 영 젬병이라



약 한 시간여 헛물만 쳐대더니 가까스로 한 마리를 낚아올린다
한 시간에 한 마리면 관리터에선 완전 초보라

내 볼 때 일마는 챔질에 문제가 잇더라
동물의 왕국 보면 매나 독수리가 먹이 사냥할 때
그들이 시전하는 순간 챔질은
가히 빛의 속도라 일투일매 백발백중이던데

목숨이 경각에 달렷는데 바보고기 아니고선
저런 만만디 챔질에 낚일 고긴 없을 성싶다
절마 오전 내내 개고생 했으므로 저 맛은 고진감래의 참맛일끼라.
뺏길새라 묵을 때는 저리 높은 데서...



둿 마리 더 잡아묵더만 이윽고 간다
구부린 목이 한층 불룩하다



간다 사라져 간다 산 너머로 멀리
제 새끼에게 먹은 물고기를 게우러 가는 걸까...

낚시하는 짬잠이 두어 시간 눈길 줫더니 것도 정이라고
휘잉 사라져가는 뒷모습에 한동안 눈을 떼질 못한다.

순간 날고 싶단 생각을 햇다



===東山高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