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에게 보내는 축시...갱상도 버전


투표 뒷날 이른 아침 뉴스들을 ‘톺아보다가’ 재미난 패러디물 한 편 보앗습니다. 생떼 부리다 제 무덤을 파고만 다섯 살 훈이를 얼르는 축시랍니다.

재밋네요, 김소월의 진달래꽃. 황우석 파동이 한창일 때 진달래 꽃길 깔아 난자를 기증하겟노라고 줄 짓던 철부지 아짐들을 패러디할 때도 사용되곤 햇엇는데ㅎ~. 역시, 시인은 죽어도 명시는 죽지 아니하는가 봅니다.

그래도 난 혹자들의 조롱에도 불구하고 다섯 살 훈이는 잃은 것보단 얻은 게 더 많을 거란 생각을 갖습니다. 차차기 대권 후보들과의 경쟁에서 보수적 색채의 선명성을 학시리 선점햇기에 그렇습니다. 조선 사람들 씰데없는 일에 무척 용감하고 의리들 잇자나요. 것도 모두 전쟁과 분단의 후유증일 겝니다.

암튼 다섯 살 훈이는 (의도적이엇겟습니다만) 무모하리만치 용감햇기에 시장직을 잃은 대신 의리의 사나이로 우뚝 서서 강남 3국 국민들의 큰 동정을 얻엇을 겁니다. 한나라당이야 타격이 클 테지만 다섯 살 후니는 그 정도 투표율이라도 끌어낸 것은 길게 보면 개인적 입지를 세우는 데서는 패한 게 아닐지도 모르겠습니다. 그 후줄근한 덩치에 달구똥 같은 눈물 뚝뚝 흘릴 정도엿으니 하여간 잔머리 굴리는 걸 보면 정치꾼이나 사기꾼이나 가히 꾼은 꾼입니다. 쎄울 사람들은 울면 젖주나 본데 갱상도 사람들은 울면 더 팹니다ㅎ~. 갱상도 사람들은 다섯 살 짜리 후니가 울면 ‘다 큰 자슥이 가시나처럼 그기 머꼬, 고마 뚝!’이라며 호통칩니다.

갱상도 사투리가 나온 김에 오늘 올라온 패러디물 '다섯 살 후니를 위한 축시'를 갱상도 버전으로 재패러디 해보고 싶어집니다.




////////////////////////////////////////////////////////////////////


진달래꽃 - 김소월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오리다.

영변에 약산
진달래꽃,
아름 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

가시는 걸음 걸음
놓인 그 꽃을
사뿐히 즈려 밟고 가시옵소서.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오리다.


////////////////////////////////////////////////////////////////////


'5세훈(시장)에게 보내는 축시' - 어느 트위터


33% 미달해
가실 때에는
등 밀어 퍼뜩 보내드리오리다.

강남에 우면산
진흙탕물,
아름 퍼서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

가시는 걸음 걸음
놓인 뻘을
질퍽질퍽 즈려 밟고 가시옵소서.

아이들 밥 먹이기 싫어
가실 때에는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오리다.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articleid=2011082506012153480&linkid=33&newssetid=470&from=rank


////////////////////////////////////////////////////////////////////


다섯 살 후니에게 보내는 축시(갱상도 버전) - 東山高臥


쌈씹 쌈쩜 쌈 뿌로 모지라서
가씰라 카믄
등더리 떠밀어 퍼뜩 보내드리우께예.

강남에 우면산
진흙탕물,
억수로 퍼가꼬 가실 질빠닥에 뿌리우께예.

가시는 걸음 걸음
껄쭉한 그 뻘구디를
질퍽질퍽 단디 밟고 가이소 고마.

문디자슥, 얼라들 밥 믹이기 싫어
가씰라 카믄
쎄리쥑이도 아니 눈물 흘리우께예.


===東山高臥===

0 comments: